본문으로 바로가기

티스토리에 달려 있는 대부분의 광고들은 구글에서 제공하는 애드센스 광고입니다. 이러한 애드센스 광고는 구글의 광고 수익을 블로거 한테 일부를 나눠주는 형태로 주 수입원까지 되긴 힘들더라도 소액의 용돈벌이가 되어서 블로거에게 양질의 콘텐츠를 만들어 낼 수 있게 하는 원동력의 역할을 해줍니다.


광고를 많이 배치하면 할 수록 수익은 더 커지겠지만, 구글에서는 청정한 인터넷 환경을 위해  애드센스를 배치할 수 있는 것은 한페이지에 최대 3개로 규정해놨습니다. 모두가 같은 조건으로 3개를 배치할 수 있다면, 이왕이면 3개가지고 최대의 효율을 끌어낼 수 있는 방법을 써야겠죠?

많은 블로거들이 336x280의 광고 2개를 상단에 배치합니다. 이렇게 배치하는 이유는 아무래도 기존 많은 경험들을 통해 검증된 효율적인 방법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하지만, 구글에 권장하는 배치는 이와는 사뭇 다릅니다.

1번 블로그 콘텐츠 페이지 :글이 있는 페이지에서 사이드바가 왼쪽에 있을 경우입니다.


사이드바가 좌측에 있으면 게시글 좌측상단에 336x280을 주위로 글이 싸고 도는 형식으로 배치하고, 또한 사이드바에는 160x600의 대형 스카이스크래퍼 광고를 그리고 본문과 댓글사이에도 336x280을 배치 할 것을 추천하고 있습니다.

제가 생각하기에는 이렇나 이유는 사이드바가 좌측상단에 있어서 공간을 차지하고 있으니, 본문 광고을 왼쪽위에 두어야지 전체적으로 봤을때 중앙에 오게되기 때문에 이 것을 기준으로 해서 나머지 광고들을 배치한 것을 보입니다.




2번 블로그 콘텐츠 페이지 :본문이 있는 곳에서 사이드바가 오른쪽에 있는 경우입니다.




이 경우에는 위와 마찬가지의 이유로 336크기의 광고를 오른쪽에 배치하였습니다.


제가 생각하기에는 336의 경우가 광고주가 많아서 블로그와 매칭이 잘 될 것으로 판단해 기존의  반응형 광고 상단1 하단1 사이드바1의 방식을 버리고 구글의 권고사항에 맞게 수정을 해봤습니다. 오늘 방금 수정해서 아직 길게 두고 봐야하겠지만, 정말 단기적으로 본다면 오히려 전에 비해 효율이 떨어졌습니다.


아직 전반적인 효율에 대해 확정짓기는 이르지만 아무래도 본문 넓이가 넓은 편이라 우측배치 효율이 떨어지는게 아닌가 하는 감도 있네요.

혹시 나중에 이 글을 볼때 위와 같은 광고 배치가 아니라면 의외로 효율이 떨어진다라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이 외에도 뉴스 페이지에서 사용할 만한 배치로, 위와 비슷하지만 좌측상단에 300x250을 두고 맨아래와 우측 사이드바 하단에 긴 가로형 배너와 긴 세로형 배너를 배치해 왼쪽에서 우측 아래로 읽어 내려가는 글 특성상 시선이 나갈 곳을 못 찾게 만드는 방법도 있습니다.


아무래도 단순 정보 전달 정도의 블로그 특성상 이러한 배치도 한번 고려해 보면 좋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이게 적용 될려면 글을 끝까지 읽게 하는 것이 중요할 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일반적인 사람들 심리로는 필요한 정보만 얻으면 다시 나가버리는게 다수인 관계로 우측 상단에 시선 탈출을 막는 광고들이 제 역할을 하려면 글이 아무래도 흡입력이 있어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모든 사이트에 공통적으로 적용되는 최적의 배치는 없고 그 사이트의 특성, 특징마다 최적의 배치가 따로 있습니다. 이러한 것은 각자 개인의 연구를 통해 찾아내야 하는 것 입니다. 하지만, 위의 배치방법들도 충분히 검증된 배치로 위를 따르는 방법도 나쁘지 않은 방법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취미창가 2016.02.27 00:12 신고

    약간 말을 더하자면 오늘 하루만 따져서는 전체적인 클릭수에는 변화가 없는데 요상하게 하단 광고가 효과적이게 되는 기이한 현상이 벌어졌네요 조금 두고 봐야할일인 것 같습니다.

  2. BlogIcon 취미창가 2016.02.28 16:37 신고

    결론은 반응형에는 반응형 애드센스가 어울리는 것 같습니다. 제 사이트의 경우에는 그렇네요.

티스토리 툴바